김수정의 참 아름다워라

제작 : 김수정 집사
토요일, 주일
낮 12시 15분~오후 1시

2018.2.4 선곡 초대손님 및 선곡 소개

2018.2.4 주일 선곡

(오프닝)
2월이 되었으니 이제 곧 봄이 오지 않을까 기대하는 저와는 달리 어떤 어르신이 말씀하십니다. 
"아직 멀었어...! 몇번 더 감기에 걸리고, 몇번 더 눈이 와서 불편하다고 난리가 나야 이 겨울이 지나지."

그냥 이루어지는 것이 하나도 없는 것처럼,
아직 남아있는 이 과정을 
힘들어도 불평없이 잘 견뎌내면, 
봄이 얼마나 찬란하고 아름다운지 하나님은 우리에게 알려주실거예요. 

(선곡)
1. You still love me- 제이어스
2. 기뻐하며 승리의 노래 부르리- 쉐키나워십
3. 주의 자비가 내려와- 호산나 싱어즈
4. 나를 사랑한다고- 이한나
5. 오늘의 나눔- '무엇에 사로잡혀 있습니까?'
                    <주님은 나의 최고봉/ 오스왈드 챔버스 365일 묵상집>

'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를 강권하시는도다(고후 5:14)

바울은 자신이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에 의해 사로잡혔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그 의미를 아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보통 자신들의 경험에 사로잡혀 있습니다.
그러나 바울을 사로잡고 있었던 유일한 것은 오직 하나님의 사랑이었습니다.

"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를 강권하시는도다."
그리스도의 사랑에 의해 강권함을 받는 사람을 보면, 누구나 그 사람을 분명히 알아볼 수 있습니다.
성령이 그 사람의 삶 가운데서 자유롭게 역사하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영으로 거듭난 직후에 우리의 주된 간증은 하나님께서 나를 위해 무슨 일을 하셨는가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성령의 세례를 받고 나면 그러한 간증은 사라지고 "너희가.. 내 증인이 되리라" (행1:8) 는 예수님의 말씀을 깨닫기 시작합니다.
즉, 예수님께서 하실 수 있는 일을 증거하는 초보적인 것이 아니라 "예수님 그분의 증인"이 됩니다. 

이후 우리는 우리에게 발행하는 모든 일들을, 영광이든 비난이든 핍박이든 칭찬이든 예수님께 친히 발행하는 일처럼 받아들이게 됩니다. 
예수님의 인격적인 능력의 영광에 사로잡히지 않은 자는 결코 예수 그리스도를 위해 이런 자세를 취할 수 없습니다. 
이 부분이 바로 사역자들이 깨달아야 하는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끝까지 깨닫지 못하는 부분이 이것입니다. 

바울은 그가 하나님의 사랑에 사로잡혔으며 그 사랑때문에 그렇게 행동한다고 말합니다.
사람들이 그의 정신이 온전하지 않다고 쑥덕거려도 그는 신경 쓰지 않습니다.
오직 그가 살아가는 단 한가지 이유는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심판과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리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사랑에 자신을 완전하게 내어 맡기는 것만이 우리의 삶에 성령의 열매를 맺게 하는 비결입니다.
이러한 삶은 내가 얼마나 거룩한 사람인지를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능력과 주의 거룩함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6. 나의 삶에 예수의 흔적 있으니- 트리니티 라이브 워십
7. 일어나라 이스라엘- 김도현
8. 부모님께- 주나목
9. 아름다우신- 예수전도단


Leave Comments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회원 가입후에 사용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