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정의 참 아름다워라

제작 : 김수정 집사
토요일, 주일
낮 12시 15분~오후 1시

2018.9.16 선곡소개 초대손님 및 선곡 소개

2018.9.16 주일 선곡소개


(오프닝)
날이 선선해지니 에어컨을 끄고 집안의 창문, 자동차의 창문을 활짝 엽니다. 
그리고 라디오의 볼륨을 올리게 되네요. 
밖의 사람들도 듣겠죠. 그 안에서 흘러나오는 찬양소리, 드문드문 대화소리도요. 
어떤 노래인지, 무슨 내용의 대화인지 정확하게는 몰라도 아마 느낌은 전달될거예요. 

마음먹고 일부러 행동하지 않아도, 우리는 지금 예배하고, 전도하고 있는중인지도 모릅니다.

(선곡)
1. 예배합니다- 양아인
2. 내 모든 시험- 가객
3. 소원- 꿈이 있는 자유
4. 나는 너를 축복해- 최나오미
5. 십자가 사랑- 유은성
6. 오늘의 나눔- '자기의 유익을 구하는 시험' 
                   <오스왈드 챔버스의 365일 묵상집/ 주님은 나의 최고봉> 중에서.

'네가 좌 하면 나는 우 하고 네가 우하면 나는 좌하리라' (창 13:9)

하나님 안에서 믿음의 삶을 시작하자마자 당신 앞에는 매력적이고 화려한 전망이 펼쳐지게 될 것입니다.
이 모든 것들이, 당신이 권리 주장을 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그러나 만일 믿음의 삶을 살아간다면 당신은 당신의 권리들을 포기하고 하나님께서 당신을 위해 선택하시는 인생을 살 것입니다.
하나님은 때때로 당신을 시험하는 장소에 두실 것입니다.
그 곳에서 만일 당신이 믿음의 삶을 살지 않으면 자신의 유익을 추구하는 것이 옳고 마땅한 권리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그러나 그곳에서 믿음으로 살면 당신은 당신의 권리를 기쁘게 포기하고 하나님께서 당신을 위해 선택하시도록 허락할 것입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음성에 순종함으로써 자연적인 것을 영적인 것으로 변환시키는 훈련입니다. 

우리의 삶이 ' 내 권리'에 의해 인도받을 때마다 그 삶은 영적으로 둔화됩니다.
믿음의 삶의 가장 큰 원수는 죄가 아니라 충만하지 못한 어설픈 '선' 입니다.
이 '선'은 언제나 '최상의 선'의 원수입니다.

위의 말씀에서, 세상적으로 볼 때 아브라함이 먼저 선택을 하는 것이 가장 지혜롭게 보입니다.
분명 먼저 선택하는 것은 아브라함의 권리였습니다. 
주변 사람들은 아브라함이 먼저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주장하지 않는 모습을 보고 어리석은 자라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우리 대부분은 자신을 위해 하나님께서 선택하시도록 주님을 의지하는 대신에 자신의 권리에 따라 선택하기를 좋아하기 때문에 영적으로 성장하지 못합니다.
우리는 하나님께 시선을 집중하여 사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너는 내 앞에서 행하여 완전하라."(창 17:1)

7. 겸손- 장윤영
8. 주 예수 대문 밖에- 유니즌
9. 우리가 꿈꾸는 나라- 김도훈, 이상훈

Leave Comments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회원 가입후에 사용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