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은옥의 프로포즈

제작 : 라은옥 아나운서
매주 월~금
낮 12시 15분~오후 1시

2018. 05. 03 선곡 선곡과 마음을 여는 이야기

2018.05.03 목요일 선곡과 마음을 여는 이야기


1. 사랑의 종소리- 나윤선 
2. 토기장이- 시와그림 (김순식 권사님 신청곡)
3. 내가 믿기만 한다면- 김석균 (7009번님 신청곡)
4. 나의 사랑하는책 (Feat. 장혁재 Of 소리엘)- 줄라이 (서정암 ANN 신청곡)


5. <마음을 여는 이야기>- 조경호 목사의 책 '진정한 부흥 로마서'


아프리카 선교사 스티븐 룽구가 쓴 「예수를 업고 가는 아프리카 당나귀」에 한 흑인 소년의 이야기가 나온다.

그는 흑인 빈민촌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백인들이 사는 집의 쓰레기통을 뒤져서 나온 음식을 먹고 하루하루를 살았다.

그러던 어느 날, 백인 선교사 부인이 그 아이에게 청소부 일을 시켰다. 흑인 소년이 볼 때 선교사의 집에는 청소할 것이 없었다. 자기가 살던 움막에 비해 너무 깨끗했기 때문이다.
하루 종일 놀다가 집으로 갔다. 그렇게 며칠 시간을 보내다가 소년은 결국 쫓겨나고 말았다. 하지만 그는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이해할 수가 없었다.


그리스도인의 영성도 흑인 소년을 닮았다. 자신의 기준을 따라 살면서 하나님을 섬기고 산다고 착각한다. 우리는 제사장이 되어 자신의 몸을 거룩하고 흠없는 산 제물로 드려야 한다.

그리스도인들은 모두 제사장이며 동시에 제물이다. 거룩한 산 제물이 되기 위해 우리는 자신이 세운 기준이 아니라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기준에 맞게 살아야 한다.
하루하루의 일상생활이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처럼 아름답고 고상하고 진실해야 한다. 그래야만 매일의 생활에서 하나님께 드리는 영적 예배자의 삶을 살 수 있다.


6. 나는 예배자입니다- 호산나 싱어즈 
7. 주와 같이 길 가는 것- 송정미 (박경애님 신청곡)
8. 광대하신 주 + 복음 들고 산을- Disciples   

Leave Comments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회원 가입후에 사용 가능합니다